2017 The 3rd Exhibition

Re-encountering Her

 

2017.04.28 - 05.28

서울시립미술관, SeMa 창고

전쟁의 역사 속에서 늘 존재하여 온 여성을 대상으로 한 성폭력과 인권유린에 대하여 고발하고, 생명과 삶의 존엄성에 대해 호소하였다.

Seoul Museum of Art, SeMA Storage

Its third exhibition Re-encountering Her focuses on women's rights during the war and 'Comfort Women' under Japanese colonial rule. This exhibition by 'Art ZeAn' was planned with the supports of The Korean Council for the Women Drafted for Military Sexual Slavery by Japan, War & Women's Human Rights Museum and Memorial Foundation for Justice.

2017 Exhibition in Hong Kong

Why do we Sing 

 

 

우리는 왜 노래를 하는가 - 전쟁 그리고 여성들

 

_ 홍콩 JCCAC 2017.10.27 - 30

 

한국과 홍콩의 작가들이 연대하여 아픈 역사를 되돌아보고 문제의식을 공유하는 일련의 과정은 과거로부터 현재, 그리고 미래의 세대까지 아우르는 메시지이다.

특히 10월 홍콩 한인의 달 <Korean Month>에 국제무역과 세계 문화예술의 도시인 홍콩에서 이와 같은 주제를 홍콩 시민 사회와 공유하며 국제적으로 연대하는 것에 그 의미하는 바가 크다.

 

<WHY DO I SING? Ⅰ-War and women>

▷ Exhibition Period: 27th of October 2017 – 30th of October 2017

▷ Place: Hong Kong Jockey Club Creative Arts Center (JCCAC)

The exhibition creates a positive effect to recall and inform the historical facts about the violation of women's human rights that have been accompanied by the history of war, and learn lessons from it through the works of artists.

Especially, this historical facts are expected to be shared all around the world starting from the city of tourism, trade and culture; Hong Kong which is actively engaged in judicial institutions and NGOs in matters of human rights.

2015 The 2nd Exhibition

Life vs. Life

2015.08.29 - 2015.09.23

 

서울혁신파크(구 질병관리본부) 동물실험실

"생명 대 생명"이라는 주제로 모든 살아있는 생명의 존엄성을 사회와 스스로에게 자문하고, 생명을 경시하는 우리 사회를 비판함으로써 예술의 사회적 역할에조금 더 다가갔다.

Seoul Innovation Park(before) Animal Lab.

We raised a question about the dignity of every life to ourselves, and tried to get closer to the artists' social role by criticizing the life-devaluing society.

2014 The 1st Exhibition

Loftiest Art Museum, Littlest Stories

 

2014.05.10 - 2014.06.30

북정미술관, 서울

미술그룹 'Art제안'은 성북동 북정마을의 한 버려진 주거공간에서 2014년 5월, 첫 전시를 열었다. 그 곳은 재개발지로 지정되어 지역 주민들 사이에서 갈등을 겪고는 있었지만 그래도 이웃 간에 정이 살아있는 소박하고 아름다운 마을이었다. "가장 높은 미술관, 가장 낮은 이야기"란 주제로 삶의 존엄성과 생명의 고귀함보다 경제적 이익이 우선인 우리 사회의 가치관을 비판하는 전시였다.

Bukjeong Museum, Seoul

The artist group 'Art ZeAn' presented the first exhibition at an abandoned house in Bukjeong district, Seongbuk-dong in May 2014. Bukjeong district was going through troubles caused by its designation as a redevelopment area, still was a beautiful natural town where neighbors shared a close bond with one another. The exhibition “Loftiest Art Museum, Littlest Stories” criticized the society's values of prioritizing the economic profits rather than dignity and loftiness of life.

This site was designed with the
.com
website builder. Create your website today.
Start Now
sema창고 전경